생각 파트너 이석재

유럽에서 지인이 '코칭심리학 공부방'에 신청을 해서 초연결사회의 모습을 실감했습니다. 그의 등록이 내 추억을 소환하네요. 지난 2002년 코칭을 시작한 후 2005년 호주에 가서 코칭프로그램을 배웠죠. 2006년 9월 CTI의 코액티브코칭 중급과정을 수료하고, 2007년 전문과정을 마쳐 국내 1호로 CPCC(Certified Professional Co-active Coach)를 취득했지요. 코엑티브코칭에 푹 빠졌던 1인이죠. 미국에 가서 팀코칭을 배우고 온라인으로 전문가 과정도 배웠지요.

 

2008년에 PCC를 취득했습니다. 그리고 얼마 후 코액티브코칭 개발자 중의 한 사람인 Kimsey-House와 프로그램 책임운영자 1인이 주관한 룸리더 오디션에서 합격했습니다. 이후 리더십 과정을 이수하여 룸리더(프론트리더)가 되려고 시도하다가 내 소망인 효과성 코칭을 개발하기로 방향을 전환했지요. 효과성 코칭을 현장에서 실천하는데 많은 분들이 도움을 주셨습니다. 근 15년 전의 일이네요. 2014년 출간한 '경영심리학자의 효과성 코칭'과 2020년 출간한 '코칭방법론' 책이 결과물입니다.

 

코칭이 국내에 소개된지 20년이 지나면서 두드러진 변화를 보이고 있지요. 코치자격을 취득한 코치의 수, 한국코치협회로부터 인증받은 코칭프로그램의 수, 협회내에 있는 각종 위원회의 수와 다양한 활동 영역, 코치가 활동하는 전문 분야, 코치가 활용하는 방법 등에서 급성장을 보였습니다. 양적으로나 질적으로 큰 변화입니다. 이러한 변화의 견인력은 조직차원에서 한국ICF챕터와 한국코치협회의 활발한 활동, 기업고객의 참여, 개인차원에서 '코치의 전문역량 향상'이라고 생각합니다.

 

코칭이 소개된 초기에는 코칭의 개념을 이해하고 주된 코칭 스킬을 아는 것 만으로도 차별적인 개인 경쟁력을 갖췄다고 일부 인정했습니다. 그 이후 전문화는 코칭스킬을 넘어 코칭 도구, 모델, 근거이론의 다양성, 코치의 학력, 코칭학과 개설 등 여러 요소에서 심화를 보였습니다. 지금은 변화 주도그룹을 볼 때 '코칭이론과 코칭방법론을 근간으로 한 증거기반의 코칭비즈니스'가 이루어지고 있지요. 고객도 그러한 능력을 갖춘 코치를 원합니다.

 

코치가 다른 코치를 만나거나 잠재 고객을 만날 때, 전문성은 경쟁력입니다. 고객은 코치의 말 한마디에서 전문성을 추론할 수 있을 정도로 코칭을 알고 있다고 생각합니다. 이제 코치는 코칭의 실천가이면서 학습자, 연구자일 필요가 있습니다. 학문도 컨버전스가 이루어졌죠. 코칭도 유사 전문영역과의 컨버전스를 경험하고 있습니다. “코칭과 상담, 컨설팅은 어떻게 서로 다른가요?” 코칭이 도입된 초기에 흔히 사용했던 이 질문은 시대 변화에 맞지 않습니다. 앞으로 진화하고 성장할 코칭의 모습이 기대됩니다. 코칭이 비즈니스뿐만 아니라 학문으로도 발전하기를 소망합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코칭심리학 공부방]' 카테고리의 다른 글

코칭 방정식 만들기  (0) 2021.02.19
코칭심리학의 발전을 소망하며  (0) 2021.02.05
생산적인 피드백은 전문성에서 나온다  (0) 2021.02.05
Self-reflection  (0) 2021.01.31

Comment +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