생각 파트너 이석재

긍정심리학자들이 추구하는 가치 +1

이 책이 처음 출간된다는 것을 사전 안내받고 2007년에 바로 구입해서 읽었습니다. 심리학자들이 논의했던 긍정심리학의 흐름을 미리 파악하고 있었지만, 긍정심리학자 Diener의 글을 한 곳에 모은 것이라 더 흥미를 가졌습니다. 긍정심리학을 좋아하는 코치라면, 영문으로 일독을 권합니다. 주요 개념들이 영문으로 어떻게 표현되는 지를 아는 것이 아주 중요합니다.

 

번역을 하면, 저자가 사용한 핵심 개념들이 무엇인지를 파악하기 어려운 경우가 많아요. 번역서의 가장 큰 맹점은 저자가 창의적으로 사용하거나 강조하는 개념들을 정확하게 파악하기 어렵고, 그 개념이 작동하는 심리기제가 동사로 어떻게 쓰였는지를 모를 수 있다는 것입니다. 특히 코칭에서 명사(저자가 사용한 개념)과 동사(심리의 작동 기제)는 아주 중요하지요.

 

 

긍정심리학자들이 추구하는 가치를 알 수 있죠. Diener는 긍정심리학이 'public good(공익)을 위한 것'이라는 점에 매료되었다고 말합니다. 긍정심리학자들은 지난한 연구를 통해 알게 된 지식을 비싼 값에 팔지 않습니다. 그들의 수고에 대한 댓가를 높게 매기려 하지 않아요. 유명한 학자일수록 자신이 연구한 것을 개인 홈페이지에 올려둡니다. 누구나 쉽게 관련 정보를 사용하도록 하는 것이죠. 무료 또는 저렴한 비용에 말이죠. 긍정심리학을 공공 영역에 속하는 과학으로 보는 것이죠(그래서 그 산출물을 공공재로 보는 것입니다). '나눔'의 가치를 깨닫게 합니다.

 

그러나 지식 시장으로 오면 이야기가 달라지죠. 아주 비싼 값에 그들의 지식은 상품으로 바뀌어 있죠. 자연스러운 자본시장의 모습입니다. 무시할 수 없는 것입니다. 그래도 긍정심리학을 근간으로 한 긍정 코칭을 한다면, 기본적으로 긍정심리학자들이 추구한 가치를 존중할 필요가 있다고 생각합니다.

 

"어떤 삶의 가치를 추구할 것인가?"

"어떤 삶을 살 것인가?"

 

이런 질문을 되새깁니다.

 

-생각 파트너 이석재

#코칭심리학공부방,#효과성코칭워크숍

Comment +0